설레이는 여행기를
가장 먼저 구독해보세요.

자세히
뉴스레터 레이어 닫기
Lonely Planet 페이스북 Lonely Planet 트위터 Lonely Planet 카카오톡 Lonely Planet 인스타그램 Lonely Planet 다음 브런치 Lonely Planet 네이버 블로그
메뉴 닫기

아시아 > 태국 July 09, 2016

치앙마이

옛 왕국의 역사를 품고 새로운 문명과 조우하는 타이 북부 도시 치앙마이.
다양한 문화가 공존하는 도시에서 현지인의 삶에 다가서는 48시간을 보내다.

글 유미정 ㅣ 사진 이과용

TRAVEL OUTSIDE THE CITY

반나절 코스로 추천하는 도심 외곽 볼거리

  • 반따와이 Baan Tawai
    반따와이 Baan Tawai

    반따와이는 타이 북부에서 가장 유명한 목공예 마을이다. 장인이 직접 만든 목공예품과 은제품, 가구, 액세서리까지 다양한 수공예품을 구경할 수 있다. 운이 좋으면 곳곳에서 작업에 몰두하는 장인도 만날 수 있는데, 나무에 그림을 새겨 넣거나 물건을 만드는 모습이 마을을 둘러보는 재미를 더한다.
    규모가 꽤 큰 데다 앤티크 아트, 목공예품, 가구, 조명 등으로 나뉘어 있으니, 홈페이지에서 정보를 미리 확인한 후 원하는 가게를 찾는 것이 좋다. ban-tawai.com

  • 티타 갤러리 Tita Gallery
    티타 갤러리 Tita Gallery

    티타 갤러리는 한적한 산속에 외딴섬처럼 있는데, 건너편에 포시즌스 호텔이 자리해 그곳에 숙박하는 여행객이 주로 들른다. 주변의 아름다운 자연풍경이 유명해 일부러 복잡한 도심을 피해 산 근처에 머무는 여행객도 꽤 많은 편.
    이른 아침, 푸른 숲을 작품 삼아 사색에 빠진 여행객 모습이 자주 눈에 띈다. 현대미술 전시를 선보이는 갤러리와 탁 트인 자연이 그림처럼 펼쳐진 카페는 반나절을 투자해도 좋을 만큼 훌륭하다. 68 mu 6, Rimtai Maerim.

  • 페이퍼 스푼 Paper Spoon
    페이퍼 스푼 Paper Spoon

    님만해민 거리에서 차를 타고 10분 정도 가면 4명의 친구가 함께 운영하는 커뮤니티 숍이 있다.
    나무집 3채가 옹기종기 모여 있는 입구에 들어서면, 마치 시간이 조금 천천히 흐르는 듯한 여유가 느껴진다. “카페는 친구가 창고를 개조해 사용하고, 저기 뒷집은 아이 옷을 만드는 친구의 작업실이에요.” 이곳의 주인 말라이 수냐카이(Malai Sunyakay)의 설명이다. 손바느질로 만든 옷과 가방, 액세서리는 물론 소소한 문구류와 소품까지, 마치 빈티지 골목에서 볼 법한 아기자기한 디자인 제품을 구경할 수 있다. 7-11 Soi Wat Umong.

  • 반홈사문프라이 스쿨 Baan Hom Samunphrai School
    반홈사문프라이 스쿨
    Baan Hom Samunphrai School

    치앙마이에서 9킬로미터 떨어진 반홈사문프라이는 타이 허브에 관한 모든 것을 경험할 수 있는 곳이다. 직접 허브를 키우며 연구하는 허브 박사 홈쁘랑 찰리칸하(Homprang Chaleekanha)는 약초상이던 할머니에게 전수받은 민간요법으로 사람들을 치료하고, 허브의 효능을 널리 알린다.
    전통 허브 스팀욕과 허브를 활용한 요리 강좌가 열리며, 전통 방식을 고수한 마사지 프로그램도 유명하다. 스팀욕과 마사지 포함 800바트, homprang.com

로그분석용